전도연·정우성·배성우·윤여정 등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캐스팅

-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정만식, 진경, 신현빈, 윤여정 등 캐스팅 확정

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정만식, 진경, 신현빈, 김준한, 정가람, 박지환, 허동원 그리고 윤여정까지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하며 지난 8월 30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의문의 사체, 은밀한 제안, 베일에 싸인 과거… 절박한 상황 속, 서로 다른 욕망에 휩싸인 인간들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선택한 예상치 못한 결말을 밀도 있게 그려낸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완성도 높은 시나리오로 이미 충무로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열대야], [침저어] 등의 작품을 통해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원제: 藁にもすがる獸ものたち)]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인간의 내면에 자리한 공포와 욕망을 미스터리적 트릭과 느와르 색채로 생동감 있게 그려내며 국내외 독자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로 모든 것이 설명되는 배우 전도연이 지금까지 보여줬던 캐릭터와는 다른 파격적인 변신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랑><강철비><더 킹><아수라> 등 매 작품마다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선보였던 정우성은 기존의 대표작들과는 또 다른 모습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꾼><더 킹><오피스>, tvN 드라마 [라이브] 등을 통해 최고의 연기력을 선보였던 배성우가 합류했으며,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 완벽하게 캐릭터를 소화했던 정만식이 극의 무게감을 더하고 대한민국 대표 명품 배우 윤여정과 베테랑 배우 진경이 합류, 남다른 연기 내공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신현빈부터 충무로 라이징스타 김준한, 정가람, 박지환, 허동원까지 합세해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한편 첫 촬영에 앞서 지난 24일에 진행된 시나리오 리딩 현장에서는 배우들이 뜨거운 에너지와 불꽃 튀는 연기 대결을 선보이며 현장을 압도, 2019년 가장 폭발적인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했다.

신예 감독 김용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2018.09.0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