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연기 변신, 배우로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라 설레는 마음으로 임했다"

- 한지민 주연 '미쓰백' 제작보고회 열려

동안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선보여 온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에서 세상을 등진 여자 '백상아'로 파격 이미지 변신을 한 소감을 밝혔다.

한지민은 지난 9월 11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백상아'는 기존에 해왔던 캐릭터들과는 다른 부분이 많다. 배우로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감사히 받아들이고 설레는 마음으로 임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감성드라마 영화.

한지민은 이번 영화에서 비주얼 변신뿐만 아니라 연기 변신까지 꾀해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길 예정이다. 또, 한지민은 탈색한 단발머리와 짙은 립스틱, 그리고 호피무늬 외투나 검정 가죽 재킷 등의 의상으로 이제껏 선보였던 모습보다 훨씬 강렬한 캐릭터로 변신했음을 알린다. 이뿐만 아니라 더욱 깊어진 감정선과 내면 연기로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상아'를 표현해내며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한지민은 신인 아역 배우 김시아와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시아가 가지고 있는 순수함이 진심으로 다가왔다. 꾸미지 않은 순수한 연기를 보여주어 함께 호흡을 맞추며 큰 도움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시아는 "떨리면서도 행복한 경험이었고, 주변에 이런 일을 알리는 영화에 출연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롤모델은 한지민 이모다"라고 말했다.

영화 <미쓰백>은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미쓰백]


2018.09.1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