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인과 연> 1,200만 관객 돌파

- 대만 역대 한국영화 흥행 1, 2위 모두 석권

국영화 사상 최초로 시리즈 모두 천만 영화의 반열에 오르며 ‘쌍천만 영화’ 타이틀을 거머쥔 <신과함께-인과 연>이 계속해서 새로운 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과함께-인과 연>은 8월 30일 오후 1시 기준으로 누적 관객 수 1,200만36명을 기록했다.

개봉 5주차에도 인기를 얻고 있는 <신과함께-인과 연>은 지난 27일 1,174만6,135명을 동원한 <태극기 휘날리며>를 제치고 역대 박스오피스 13위에 등극한 바 있다. 또한, <신과함께-인과 연>은 장기 흥행 열풍에 힘입어 <택시운전사>(최종 관객 수 1,218만 6,684명), <왕의 남자>(최종 관객 수 1,230만 2,831명), <광해, 왕이 된 남자>(최종 관객 수 1,231만9,542명)를 쫓으며 역대 박스오피스 10위권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또 <신과함께-인과 연>은 해외에서도 장기 흥행 중이다. 대만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를 장악한 <신과함께-인과 연>은 개봉 3주차에도 대만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며 끝나지 않는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역대 한국영화 최고 오프닝 스코어, 최단 흥행 기록을 경신한 데 이어 지난 28일, 개봉 20일 만에 4억 대만 달러(US $1,300만)를 기록하며 <부산행>을 제치고 역대 한국영화 흥행 순위 2위에 등극했다. 이는 역대 대만 한국영화 흥행 1위를 기록한 <신과함께-죄와 벌>(US $1,600만)의 뒤를 이은 것이다. 이로써 <신과함께> 시리즈는 대만 역대 한국영화 흥행 1, 2위를 나란히 차지하며 해외에서 불고 있는 <신과함께> 신드롬을 입증했다.

대만뿐만 아니라 홍콩에서도 <신과함께-인과 연>의 장기 흥행은 멈추지 않고 있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홍콩 개봉 21일 만에 4천 6백만 홍콩달러를 기록하는 등 열화와 같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는 홍콩 역대 한국영화 흥행 2위를 기록한 <신과함께-죄와 벌>보다 빠른 속도이다. 싱가포르에서는 8월 22일 개봉과 동시에 2018년 한국영화 개봉작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하며 흥행 초읽기에 돌입했다. 이러한 <신과함께-인과 연>의 해외 개봉 실적에 힘입어 남미에서도 <신과함께> 시리즈를 볼 수 있게 되었다. 9월 17일 남미 14개국에서 <신과함께-죄와 벌>부터 순차적으로 개봉할 예정이며,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의 뒤를 이어 <신과함께> 시리즈의 흥행 신드롬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신과함께-인과 연]


2018.08.3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