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해본 캐릭터 중 가장 야망 있는 캐릭터"

- 박해일·수애 주연 '상류사회' 제작보고회 열려

해일, 수애 주연의 영화 <상류사회>가 지난 7월 31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보고회를 열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박해일과 수애의 첫 스크린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이번 작품에서 인기 경제학 교수이자 촉망 받는 정치 신인 '장태준'을 연기한 박해일은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 중에서 가장 야망이 있는 캐릭터라는 점에 가장 호기심이 컸다"라고 말해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그의 색다른 모습을 기대케 했다.

이어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을 맡은 수애는 "극 중 '수연'은 성공이란 욕망을 좇는 캐릭터다. 남편 '태준'을 만나면서 동지를 만난 듯 기뻐하면서도 오히려 덫에 빠지기도 하는 역동적인 캐릭터다"라고 본인이 맡은 역할을 소개해 2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그녀가 연기할 '오수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특히, 두 배우가 모두 이번 작품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인 만큼 캐릭터를 완성시키기 위한 그들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 먼저, 박해일은 "정치인의 느낌을 보려고 뉴스를 많이 챙겨봤다. '장태준'이란 인물을 만들어가기 위한 뉘앙스 등 캐릭터에 대한 해답을 뉴스를 통해 찾을 수 있었다"고 전했고, 수애 역시 "그간 연기해온 캐릭터들 중 가장 화려하기도 하고 높은 직위를 가진 캐릭터여서 전작들과는 다르게 보여지는 이미지에 중점을 뒀다. 미술관 부관장이라는 직업에 맞게 의상과 헤어, 정확한 의사전달 등에 중점을 두고 준비했다"고 전하며 스크린 너머로 구현될 두 배우의 연기 변신에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상류사회>로 오랜만에 메가폰을 잡은 변혁 감독이 "배우 복이 많다는 것을 현장에서 느꼈다. 박해일씨와 수애씨가 워낙 준비된 배우들이기에 촬영을 하면서 조율하고 맞춰나가는 과정이 상대적으로 쉬웠고, 덕분에 그 이상의 시너지가 나왔던 것 같다"고 언급해 이번 작품으로 처음 만나게 된 두 배우의 완벽 호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영화 <상류사회>는 오는 8월 29일 개봉한다. [상류사회]


2018.08.0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