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미스터리 스릴러 <디바>로 4년 만에 스크린 복귀

- 신민아에 이어 이유영, 이규형, 오하늬 등 탄탄한 연기력 갖춘 배우들 의기투합

민아가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디바>로 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이 의문의 사고를 당한 후, 잃었던 기억을 되찾으면서 알게 되는 진실에 대한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로, 그간 한국영화에서 다루지 않았던 '다이빙'이라는 소재에 미스터리와 스릴러를 결합한 작품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 <달콤한 인생><야수와 미녀><나의 사랑 나의 신부>,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오 마이 비너스', '내일 그대와' 등을 통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여온 신민아가 극 중 대한민국 최고의 다이빙 실력으로 '다이빙계의 디바'로 불리는 이영 역으로 캐스팅되어 첫 스릴러 장르에 도전, 이제껏 보지 못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6월 25일 진행된 대본 리딩과 고사 현장에서 신민아는 "시나리오를 읽고 단번에 매료되었다. '다이빙계 디바'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다이빙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최선을 다해서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그리고 이영의 절친한 동료 선수 '수진' 역에는 배우 이유영이 캐스팅 됐다. 데뷔 직후 청룡영화상, 대종상영화제, 부일영화상 등에서 신인여우상을 휩쓴 바 있는 이유영은 극 중 신민아의 절친한 친구로 분해 영화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비밀의 숲', '슬기로운 감빵생활'으로 대세 배우 반열에 오른 이규형이 <디바> 속 이영과 수진의 다이빙 코치 역으로, <미옥><나를 기억해>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신예 배우 오하늬가 이영을 동경하는 다이빙 선수 '초아' 역으로 캐스팅되어 영화의 완성도를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메가폰은 <가려진 시간><잉투기>의 각본을 쓰고, 1,218만 관객을 동원한 <택시운전사>의 각색을 맡아 시나리오 작가로 탄탄한 스토리텔링 능력을 인정받은 조슬예 감독이 맡았다. 조슬예 감독은 "다이빙을 소재로 한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는 '디바'가 처음이라고 알고 있다.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기 위해 모여주신 배우,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리고 무엇보다 모두가 건강히 촬영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영화 <디바>는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7월 중순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8.07.0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