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김무열·김성규, <악인전> 캐스팅 확정

- 7월 31일 전격 크랭크인

근 가장 주가를 올리고 있는 마동석이 영화 <악인전>에 캐스팅 됐다.

제작사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영화 <악인전>의 주연배우로 마동석을 비롯 김무열, 김성규 등 캐스팅을 확정하고 7월 31일 첫 촬영에 들어간다고 이날 전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을 잡기 위해 그와 손잡은 강력반 형사,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놈을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액션 영화다.

지난해 688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범죄도시>로 명실상부 대체 불가능한 주연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올 여름 극장가를 다시 한번 집어삼킬 대세 중의 대세 마동석이 천안 지역 신흥 조직폭력배 보스, '장동수' 역을 맡는다. 마동석은 우연히 연쇄살인사건에서 살아남은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가 되면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연쇄살인마를 쫓는 긴박한 범죄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작 <범죄도시>에서 의리 넘치는 형사로 범죄조직 소탕에 나섰던 것과는 180도 다른 반전 매력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연평해전><기억의 밤><인랑> 등에서 서늘한 인상과 잊을 수 없는 눈빛으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여왔던 김무열은 천안 경찰서 강력반 형사 '정태석' 역으로 마동석과 맞서는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리고 마동석, 김무열이 쫓는 연쇄살인마 '강경호' 역은 충무로의 히든카드 김성규가 맡아 기대를 더하고 있다. 김성규는 <범죄도시>에서 극악무도한 '장첸'(윤계상)의 수하 '양태'로 등장해 관객들의 눈도장을 받았고, 하반기 최대 기대작인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의 주연을 맡아 방영을 앞두고 있다.

2017년 <대장 김창수>를 연출한 이원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악인전>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2018.07.3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