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이선균,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 주연 배우 확정

-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변성현 감독 신작... 내년 초 크랭크인

기파 배우 설경구와 이선균이 변성현 감독의 신작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에서 만난다.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는 대통령을 꿈꾸던 한 정치가와 그의 뒤에서 천재적인 전략을 펼치며 '선거의 귀재'로 불렸던 한 남자가 파란만장했던 1960~1970년대를 관통하며 겪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는 변성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설경구는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주의를 열망하며 대통령을 꿈꾸는 정치인 역을 맡는다. 변성현 감독의 전작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을 통해 뛰어난 연기력과 섹시한 매력을 선보이며 아이돌 못지않은 팬덤 현상을 일으킨 설경구가 이 작품을 통해 변성현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돼 더욱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선균은 선거판을 쥐락펴락하는 뛰어난 전략가로 대통령을 만들고 싶어하는 인물을 연기한다. 다양한 영화뿐 아니라 올해 상반기 방영한 tvN '나의 아저씨'로 또 한번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한 이선균이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에서는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킹메이커: 선거판의 여우>는 나머지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2019년 초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


2018.07.2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