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제원(ONE)·김보라, 청춘 청량 로맨스 <굿바이 썸머> 캐스팅

- 비주얼 래퍼 정제원(ONE) 영화촬영 첫 도전!

근 tvN '화유기'에서 눈에 띄는 존재감으로 씬스틸러로 등극한 가수 겸 배우 정제원과 웹드라마 '연애포차'에서 청순한 매력으로 네티즌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김보라가 청춘 로맨스 영화 <굿바이 썸머>에 캐스팅 됐다.

<굿바이 썸머>는 열아홉, 시한부 소년 '현재'(정제원)의 사랑 고백을 받고 고민에 빠진 친구 '수민'(김보라)과 또래들의 색다른 감성 로맨스이다.

래퍼 원(ONE)에서 배우로 첫 발걸음을 내딛은 정제원은 첫사랑을 시작한 시한부 소년 '현재' 역을 맡았다. 오랜 병원 생활을 접고 찬란하게 빛나는 마지막 여름을 준비하는 '현재'는 학교로 돌아가 첫사랑 '수민'에게 서툰 진심을 고백하며 좌충우돌하는 청춘들의 면면을 보여줄 예정이다.

tvN 드라마 스테이지 '문집'에서 아련한 첫사랑의 '진현' 역을 맡아 첫 연기 도전이었음에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정제원은 영화 '굿바이 썸머'를 통해 한층 더 싱그럽고 풋풋한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배우 정제원은 "처음 영화를 하게 되서 설레고 또 잘해야겠다는 부담감도 크다. 감독님의 코멘트를 잘 새겨듣고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라고 전하며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현재'의 첫사랑 '수민' 역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중무장한 배우 김보라가 맡았다. 영화 <삼례>에서 아역배우의 이미지를 벗고 성숙한 성인 연기자로 거듭난 배우 김보라는 영화 <굿바이 썸머>에서도 놀라운 활약을 펼칠 전망이다. 배우 김보라는 "이렇게 풋풋한 사랑 이야기를 해본 경험이 많이 없어서 수민이라는 캐릭터와 작품에 대한 기대가 크다. 앞으로 현장에서 어떤 호흡이 나올지 기대된다"라며 이번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주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굿바이 썸머>는 7월 19일 크랭크 인해 올 하반기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2018.07.1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