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칸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상·벌칸상 수상

- 칸 영화제 비평가연맹상 및 벌칸상까지 2관왕 수상 쾌거!

창동 감독의 <버닝>이 제71회 칸 영화제에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이 수여하는 국제비평가연맹(Fipresci)상과 기술부문 최고상인 벌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국제영화비평가연맹(하 FIPRESCI)은 1930년부터 프랑스에서 시작된 전세계의 전문영화비평가, 영화기자, 각국의 단체로 구성된 조직이다. 종전 칸 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Fipresci)상은 2013년 <가장 따뜻한 색, 블루>, 2014년 <윈터 슬립>, 2015년 <사울의 아들>, 2016년 <토니 에드만>, 2017년 <120BPM> 등이 최근 수상한 바 있다. <버닝>은 안타깝게 본상 수상은 하지 못했으나 전 세계 비평계의 새로운 역사를 세웠다. <버닝>은 세계적인 영화 전문 매체 스크린데일리(screendaily)에서 역대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특히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서 '이창동 감독의 마스터피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황홀한 미스터리', '분노의 버닝, 전 세계가 홀리다' 등 극찬들이 쏟아지고 있다.

벌칸상은 촬영, 편집, 미술, 음향을 통틀어 기술적으로 세계적인 가장 영화 아티스트를 선정하는 상이다. 대한민국에서는 2016년 <아가씨> 류성희 미술 감독이 한국인 최초로 수상한 바 있으며, 2년 만에 한국 영화계의 독특한 웰메이드 아트워크 힘을 보여줬다.

영화 <버닝>의 신점희 미술감독은 2002년 <오아시스>로 이창동 감독과의 인연을 통해 2018년 <버닝>으로 세계적인 벌칸상 수상까지 거두며 전세계에 대한민국 영화계의 위상을 높였다. 영화 <버닝> 속 미술은 장면 장면마다 그야말로 한 편의 그림처럼 구현해내 전세계 비평가와 아티스트 및 영화인들에게 큰 호평을 이끈 바 있다. 벌칸상 측은 “<버닝>의 신점희 미술감독은 작품속 등장 인물들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만들어내는 데 크게 기여하여 이 상을 수여했다”고 전했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로, 지난 5월 17일 개봉해 절찬상영중이다. [버닝]


2018.05.2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