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이성경, <걸캅스>서 경찰 콤비로 호흡

- 민원실로 간 전설의 강력반 에이스와 의욕충만 초짜 형사로 호흡

무로의 믿고 보는 배우 라미란과 충무로 샛별로 떠오른 이성경이 영화 <걸캅스>(가제)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고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24일 밝혔다.

<걸캅스>는 전설적인 에이스 형사였지만 결혼 후 민원실 내근직으로 일하게 된 '미영'(라미란)과 사고 치고 민원실로 발령 난 초짜 형사 '지혜'(이성경)가 만나 우연히 범죄 사건을 쫓게 되는 코믹액션수사극이다.

라미란은 극중 과거 기동대 에이스였으나 결혼과 출산으로 꿈을 접고 경찰서 민원실 주무관으로 일하는 형사 '미영'을 연기한다. 그리고 이성경은 꿈에 그리던 강력반 형사가 됐지만 의욕 과다로 잇단 사고를 친 후 민원실로 발령난 초보 형사 '지혜' 역을 맡았다.

라미란과 이성경은 서로 티격태격 하는 사이지만 범인 검거 앞에서는 물불 가리지 않고 의협심을 발휘하는 걸크러시 매력을 한껏 뽐낼 예정이며 수사 과정에서 선보일 두 배우의 찰진 액션도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메가폰은 장편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으로 개성 있는 캐릭터 구축과 신선한 코미디 감각을 인정 받은 신예 정다원 감독이 잡았다.

영화 <걸캅스>는 추가 캐스팅을 확정 한 후 올해 7월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8.04.2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