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아가씨>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 '외국어 영화상' 수상

- 2000년 <와호장룡> 이후 18년만 아시아 영화 '외국어 영화상' 수상

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한국 영화 최초로 제71회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British Academy Film Awards)에서 외국어 영화상(Best film not in the English language)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외국어 영화상' 부문을 포함해 한국 영화가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에서 수상한 건 <아가씨>가 처음이다. '외국어 영화상' 부문에서 아시아 감독이 연출한 영화가 수상한 것도 2000년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 이후 18년만이다.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은 1947년에 시작되어 매년 2월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시상식. 오스카상, 골든글로브상 등과 더불어 영미권 최고 권위 영화상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최근 주요 작품상 수상작으로는 <보이후드>(2015년), < 레버넌트>(2016년), <라라랜드>(2017년)가 있으며, 작년 외국어 영화상은 <사울의 아들>이 수상했다.

이번 제 71회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 시상식은 2월 18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개최되었다. <아가씨>는 나란히 후보에 올랐던 네 작품을 제치고 외국어 영화상을 최종 수상했다. <아가씨>와 함께 외국어 영화상 후보작으로 선정되었던 작품은 폴 버호벤 감독의 <엘르>, 안젤리나 졸리가 감독하고 제작한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 캄보디아 딸이 기억한다>,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감독의 <러브리스>, 아쉬가르 파라디 감독의 <세일즈맨>이다.

한편 <아가씨>는 지난 2016년 제69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돼 국제적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어 그 해 6월 국내 개봉하여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의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428만 명의 국내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같은 해 미국 LA 비평가협회(LAFCA)가 주는 외국어 영화상과 미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영국에서는 작년 4월 개봉해 최종 박스오피스 매출 약 135만 파운드(한화 약 20억원)를 기록하며 역대 영국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 영화 중 최고 성적을 거뒀다.영국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 중에선 2011년 <언터쳐블: 1%의 우정>(프랑스) 이후 최고 성적으로, 영국 관객들의 <아가씨>에 대한 이례적인 애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가씨>는 영국 작가 사라 워터스의 소설 ‘핑거스미스’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 작품으로,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김민희)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하정우),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김태리)와 아가씨의 후견인(조진웅)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아가씨]


2018.02.1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