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수 "캐릭터를 이해하고 감정을 표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

- <스윙키즈> 언론시사회 열려

우 도경수가 탭댄스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도경수는 지난 4일 열린 <스윙키즈>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 시작 전 5개월 동안 다 같이 연습했다. 탭댄스가 생소했지만 캐릭터를 위해 열심히 노력해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도경수는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와 tvN 월화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으로 흥행 파워를 입증하며 대세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또, 특유의 눈빛과 깊은 감정 연기,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오며, 지난해에는 청룡영화상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스윙키즈 댄스단의 트러블 메이커 '로기수'를 연기한 도경수는 체중 감량, 삭발 등 외형적 변화와 북한 사투리 연기를 통해 캐릭터를 완벽 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6개월간의 고강도 트레이닝을 거쳐 완성된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도경수는 "춤을 추고 싶어하는 열정을 생각하며 캐릭터의 마음을 이해하고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도경수는 "보시는 분들이 모두 행복하시고 스트레스 날리시고 흥도 나시고 행복한 마음으로 영화관을 나가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4년만의 신작으로 돌아온 강형철 감독은 "춤으로 드라마를 만들어내는 영화를 항상 해보고 싶었고, 평소 관심이 있고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춤에 녹여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영화를 통해 한국전쟁을 돌이켜보고 마음에 와 닿는 메시지를 담고자 했다"며 연출 의도를 전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터질 듯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과속스캔들><써니><타짜-신의 손> 강형철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김민호, 자레드 그라임스 등이 열연을 펼쳤다. 오는 12월 19일 개봉한다. [스윙키즈]


2018.12.0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