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김대명·박병은,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 캐스팅

- 12월 20일 촬영 돌입! 리딩 현장 공개!

화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가 정우에 이어 김대명, 박병은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오는 12월 20일 첫 촬영에 돌입한다고 투자·배급을 맡은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가 18일 전했다.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는 수사도 뒷돈 챙기는 부업도 같이 하는 친형제 같은 두 형사가 더 크고 위험한 돈에 손을 대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영화로, <불한당>의 각본 작업을 통해 한국 느와르 영화에 새로운 물꼬를 텄던 김민수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전작 영화 <재심>에서 국가 그 자체인 법을 상대로 정의를 밀어붙이며 진정성 있는 연기를 선보인 정우는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에서는 손대서는 안될 위험한 돈에 손을 댔다가 조직과 경찰로부터 동시에 쫓기게 되는 강력계 형사 '김명득'으로 변신한다.

영화 <해빙>과 <마약왕> 등을 통해 선하고 부드러운 인상에서는 연상할 수 없는 강렬함을 선보였던 김대명은 명득과 한 팀인 형사로, 친형 같은 그를 믿고 위험한 한탕을 함께 하게 되는 형사 '이동혁' 역으로 또 한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영화 <암살>로 강렬하게 각인된 이래, <특별시민>과 <안시성> 등의 작품에서도 오직 그만이 할 수 있는 윤기를 더했던 박병은은 더러운 돈에 얽힌 사건의 수사책임자인 광역수사대 팀장 '오승찬'으로 명득과 동혁에게 위협을 드리우는 인물을 연기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영화 <더러운 돈에 손대지 마라>는 2019년 개봉 예정이다.


2018.12.1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