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배종옥, <결백> 캐스팅 확정

- 12월 초 크랭크인 예정!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신혜선과 배종옥이 영화 <결백>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12월 초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결백>은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는 치매 걸린 엄마가 독극물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되고 그런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선 딸 '정인'이 사건의 감춰진 음모와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학교 2013', '아이가 다섯', '비밀의 숲' 등 굵직굵직한 작품에서 차근차근 필모를 쌓고, 지난 3월 종영한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주연으로 열연을 펼친 신혜선은 최고시청률 45.1%라는 대기록을 터트리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렇듯 드라마를 통해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리고 10대, 20대뿐만 아니라 중장년층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신혜선은 영화 <결백>에 캐스팅을 확정 짓고 첫 주연작으로 스크린에 모습을 내비칠 예정이다. 영화에서 신혜선은 서울지법 판사출신의 로펌 에이스 변호사 '정인' 역을 맡아 누명으로 살인사건 용의자가 된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서는 딸을 연기한다.

여기에 연기파 배우 배종옥이 '정인'의 엄마 '화자' 역을 맡아 영화에 무게감을 더할 예정이다. 배종옥은 영화 <환절기><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드라마 '라이브(live)',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 영화와 드라마, 연극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눈을 뗄 수 없는 명연기와 묵직한 존재감으로 대중들에게 명품배우로 자리잡았다. 그런 배종옥이 이번 영화에선 '정인'의 엄마이자 치매를 앓고 있는 살인사건의 용의자 '화자' 역으로 분해 휘몰아치는 상황 속 딸을 향한 모성애를 보여주며 다시 한번 명품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신혜선과 배종옥은 각각 상처로 인해 일찌감치 가족의 품을 떠난 딸과 오랜만에 돌아온 딸을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를 연기하며 그 동안 보지 못한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그때 그사람들><사생결단><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조감독 출신으로 활약한 박상현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인 <결백>은 2019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여 12월 초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2018.11.0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