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500만 관객 돌파

- 500만 관객 돌파하며 흥행 승승장구!

2018년 하반기 최고의 흥행 다크호스 <완벽한 타인>이 어제 11월 28일,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투자·배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영화 <완벽한 타인>은 2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누적 관객수 500만4,751명을 기록했다.

<완벽한 타인>은 부부, 연인 관객뿐만 아니라 동성 친구들의 동반 관람 비율이 높아 집단 내 입소문을 견인했다. 특히 대본 단계부터 꼼꼼하게 현장 촬영을 준비하는 유해진의 하드캐리 연기부터 영화의 구심점을 잡아준 조진웅의 무게 있는 연기, 예능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신한 이서진의 새로운 모습은 믿고 보는 남자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했다.

여기에 유해진과 부부 역할로 등장해 공감과 감동, 멈출 수 없는 웃음을 전달한 염정아, 영화의 시발점이 된 게임을 제안한 김지수, 사랑스럽지만 강단 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송하윤은 존재감 넘치는 여배우들의 활약상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올해의 발견이라고 해도 될 만큼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윤경호까지 <완벽한 타인>은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만찬으로 완성한 영화로 사랑 받았다. 여기에 <역린> 이후 5년 만에 스크린 컴백한 이재규 감독은 자신의 장기인 몰입도 있는 연출로 <완벽한 타인>의 흥행을 견인하는 주인공이 됐다.

<완벽한 타인>은 영화 주연들의 평균 연령이 40대 중반인 만큼, 영화 관람층의 연령이 높을 것이라는 편견과 달리 10대-20대의 높은 만족도와 관람 비율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영화의 소재인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 실행 의향에 대한 설문 역시 10대 40.7%, 20대 34.8%로 30대 25.6%, 40대 12.5%보다 높게 나타나 1020세대에게도 완벽하게 어필하며 새로운 트렌드를 개척한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이처럼 전 연령층이 사랑한 영화 <완벽한 타인> 흥행 소식에 이재규 감독은 "관객분들이 만들어주신 결과라고 생각한다. 영화가 그 분들께 잠시나마 웃음을 주고 작은 위안이 되었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완벽한 타인]


2018.11.2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