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우·성동일, <변신> 캐스팅 완료

- '공모자들', '기술자들'의 김홍선 감독 메가폰

화 <변신>이 배성우, 성동일의 주연 캐스팅을 확정하고 오늘 11월 28일 크랭크 인한다.

<변신>은 내 가족 안에 얼굴을 바꾸는 악령이 들어오면서 위험에 빠진 형(성동일)과 그를 구하려는 동생(배성우)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배성우는 악령으로부터 가족을 구하기 위해 목숨까지 내걸 수 있는 동생 '중수' 역할을, 성동일이 악령 들린 가족의 가장 '강구' 역할을 각각 맡았다.

메가폰은 <공모자들>로 2012년 청룡영화제 신인감독상 수상, <기술자들>등 선 굵은 장르물에서 활약한 김홍선 감독이 잡았다. 김홍선 감독은 "한국에 없던 새로운 스타일의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의 배성우, 성동일 배우가 <변신>의 이야기를 소름 끼치는 연기로 완성해줄 것 같다"며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2019년 새로운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는 <변신>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2018.11.2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