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전종서, 스릴러 <콜> 캐스팅 확정

- 화제작 <몸값>으로 전 세계 영화제 휩쓴 이충현 감독의 장편 데뷔!

크린과 TV를 오가며 다양한 연기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팔색조 박신혜와 <버닝>(2018)으로 단숨에 영화계 블루칩으로 급부상한 전종서가 신작 <콜>에서 만난다.

<콜>이 대체 불가 매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배우 박신혜, 전종서의 캐스팅을 확정하고 촬영을 준비 중이다고 투자·배급을 맡은 뉴(NEW)가 2일 전했다.

<콜>은 서로 다른 시간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다.

일찌감치 한류스타로 자리매김하며 드라마, CF 등 다방면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 준 박신혜는 <시라노; 연애조작단>(2010), <7번방의 선물>(2012), <상의원>(2014), <형>(2016), <침묵>(2017) 등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증명하며 독보적인 매력을 지닌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콜>에서 박신혜가 맡은 현재에 살고 있는 여자 '서연' 역은 우연히 과거로부터 온 전화를 받게 되며 상상치도 못한 일을 맞닥뜨리게 되지만 강단 있게 맞서는 인물로, 박신혜는 ‘서연’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하고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 줄 예정이다.

거장 이창동 감독의 <버닝>(2018)에서 당당하게 여주인공 자리를 꿰차며 화려하게 등장한 전종서는 독보적인 매력이 넘치는 연기와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버닝>에서 틀에 박히지 않은 신선한 연기를 보여주며 일찌감치 차기작에 대한 기대를 모은 전종서는 <콜>에서 과거에 살고 있는 여자 '영숙' 역을 맡았다. 그녀는 우연히 미래로 연결된 전화가 자신을 구원할 유일한 희망이라 믿고 위험한 선택도 마다 않는 '영숙'이란 캐릭터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메가폰은 14분 분량의 단편영화 <몸값>(2015)으로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를 휩쓸며 단숨에 충무로의 기대주로 떠오른 젊은 신예 이충현 감독이 잡았다.

영화 <콜>은 조연 캐스팅과 프리 프로덕션을 마무리하고 오는 11월경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2018.010.0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