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정재광, 천우희 이어 <버티고> 합류

- 칸의 남자 유태오·독립영화계의 신성 정재광, 천우희와 삼각 멜로 예고!

화 <버티고>가 천우희의 캐스팅에 이어 유태오, 정재광을 주연으로 확정지었다.

<버티고>는 고층 건물의 사무실 안에서 추락의 공포를 느끼는 여자와 도시의 빌딩 숲을 스파이더맨처럼 외줄에 의지한 채 유영하는 로프공이 고층건물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바라보다, 마침내 마천루 꼭대기에서 서로를 마주하게 되는 멜로 영화다.

<러브픽션>의 전계수 감독과 <한공주><해어와><곡성> 등 여배우로서 도전적 필모를 완성해온 천우희와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러시아 영화 <레토>로 뜨거운 주목 받은 유태오는 <여배우들>에서 고현정의 남자로 단번에 눈도장을 찍은 해외파 배우로 중국과 미국, 러시아 등의 국제무대에서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완성해 나아가고 있는 글로벌형 배우이다. <버티고>에서는 완벽한 외모와 능력으로 모든 여사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IT회사의 개발팀 차장 '이진수'로 분해 사내 여직원인 '서영'(천우희 분)과 남몰래 비밀연애를 하고 있는 연인관계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 5인방의 조력자 '이은성' 역으로 얼굴을 알린 신예 정재광은 이미 <수난이대><복덕방><스카우팅> 등으로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을 수상하며 주목 받고 있는 독립영화계의 스타이다. 장편영화에서 쟁쟁한 선배들과 주연으로 첫 신고식을 치르게 되는 정재광은 70층 건물 외벽을 로프 하나에 의지하고 유영하는 로프공 '관우' 역으로 천우희와 고층빌딩의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아찔한 교감을 나눌 예정이다.

국내 영화에서 첫 주연을 맡게 된 유태오는 "전계수 감독의 세밀한 시나리오에 완전 빠져들었다. 가까이 있지만, 소통하지 못하고 각자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현시대를 살아가는 모두를 위한 아름다운 영화를 완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새 작품을 시작하는 소감을 밝혔다.

대한로프구조협회에서 고난도의 인명구조훈련과정을 거쳐 자격증까지 획득하며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를 마친 정재광은 "첫 주연에 스크린에서 선망했던 천우희 배우와 호흡을 맞추게 되다니 모든 게 꿈만 같다.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두근거린다. 모든 걸 바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영화 <버티고>는 11월 초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8.10.2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