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송강호 주연 <기생충> 크랭크업

- 봉준호 "SF나 크리처 무비가 아닌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의 이야기"

준호 감독, 송강호 주연의 기대작 <기생충>이 지난 9월 19일 예정되었던 77회차의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후반작업에 들어갔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가족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박사장(이선균)네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따라가는 이야기다.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봉준호 감독이 선사할 독특한 가족들에 대한 예상치 못한 이야기로 관심을 모으는 작품이다.

한편 크랭크업 소식과 함께 공개된 세 장의 스틸은 영화 속 캐릭터들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먼저 첫 번째 스틸은 송강호가 연기한 전원 백수 가족의 가장 ‘기택’이 형용할 수 없이 묘한 표정으로 서 있는 모습을 포착, 작품마다 자신의 기존 이미지를 뛰어넘는 새롭고 인상적인 캐릭터를 선보여온 송강호가 <기생충>에서는 어떤 인물로 관객들을 찾아갈지 궁금하게 한다. 각각 이선균과 조여정이 연기한 유망 IT기업 사장인 ‘동익’과 그의 아내 ‘연교’의 스틸은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부부의 한 때를 보여주며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슨 사연인지 화장실 변기 옆에 나란히 앉은 ‘기우’와 ‘기정’ 남매 역의 최우식과 박소담의 모습이 담긴 스틸은 실제 남매처럼 닮은 표정으로 <기생충>의 남다른 분위기와 독특한 이야기를 기대하게 한다.

강렬하고 낯선 제목부터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화 <기생충>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SF나 크리처 무비, 호러가 아니다.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송강호는 "모두가 주인공인 영화였고, 봉준호 감독이 든든하게 이끌어주는 현장이어서 어느 때보다 편하고 재미있게 촬영했다. 매번 놀라움을 안겨주는 봉준호 감독이기에, 이 작품이 어떤 영화로 완성돼서 태어날지 기대된다"는 말로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영화 <기생충>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9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2018.10.2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