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82년생 김지영>서 정유미 남편으로 합류

- 정유미 이어 공유 합류

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출연을 확정했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과 그녀를 둘러싼 가족,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다.

공유는 이번 작품에서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을 연기한다. 정대현은 어느 날 갑자기 다른 사람으로 빙의 된 자신의 아내 김지영을 보며, 그 동안의 그녀 삶을 이해하고 함께 고민을 나누는 인물이다.

드라마와 영화의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최고의 배우로 인정 받아온 그이기에 평범치 않은 상황과 감정을 담아낼 예정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앞서 타이틀 롤 김지영 역할에 배우 정유미 캐스팅을 확정한 바 있다. 영화 <도가니><부산행>에서 함께 연기하며 많은 관객에 진정성 있는 공감을 끌어내고, 영화적 재미를 전달하는데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했던 두 사람의 조우는 이번 작품의 큰 기대 요소 중 하나가 될 예정이다.

올해 각종 영화제를 휩쓴 화제의 신인 김도영 감독이 연출하고, 영화의 타이틀 롤인 김지영 역할의 배우 정유미에 이어, 그의 동반자 정대현 역할에 배우 공유를 캐스팅 확정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2019년 상반기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8.10.1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