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죄와 벌> 900만 관객 동원하며 흥행신화 이어간다!

- 압도적인 스코어로 개봉 2주차 주말 박스오피스 석권

화 <신과함께-죄와 벌>이 새해 첫날 900만 관객 동원에 성공하면서 천만 고지를 앞두고 있다.

1일 투자·배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과함께-죄와 벌>은 1일 오전 11시 30분 기준으로 누적 관객수 900만5천7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신과함께-죄와 벌>이 9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김용화 감독은 개인 최고 흥행작인 <국가대표>(8,035,181명)를 뛰어넘고 자체 최고 스코어를 경신하게 되었다.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겸비한 쟁쟁한 경쟁작들이 즐비함에도 불구하고 <신과함께-죄와 벌>은 개봉 이후 13일동안 박스오피스 1위와 예매율 1위를 압도적인 차이로 수성하고 있다. 2017년의 마지막 주말 박스오피스도 주목할 만하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12/29(금)부터 12/31(일)까지 3일 동안 총 246만1천320명의 관객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하며 연말 극장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엄청난 흥행 속도로 <국제시장><변호인> 등 역대 12월 흥행 영화의 모든 기록을 경신한 <신과함께-죄와 벌>이 2018년 얼마나 더 기록적인 스코어를 달성할지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신과함께-죄와 벌]


2018.01.0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