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감독 신작 <버닝> 유아인에 이어 신예 전종서 캐스팅

- 유아인에 이어 신예 전종서 파격 캐스팅!

창동 감독 8년만의 신작 영화 <버닝>에 주인공 '종수' 역 유아인 캐스팅에 이어 '해미'역으로 신예 전종서가 캐스팅 됐다.

<버닝>은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 온 세 젊은이 종수, 벤, 해미의 만남과 이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 작품.

영화 <시> 이후 8년 만에 돌아온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은 신인 여배우 오디션을 통해 '해미' 역에 전종서를 캐스팅 했다. 그녀는 수 개월간 진행 된 오디션에서 이창동 감독이 발굴한 원석이다. 기존 연기 경험이 전무한 전종서는 이번 작품을 통해 스크린 데뷔를 한다.

이창동 감독은 설경구, 문소리 등 한국의 대표적 연기파 배우들을 발굴한 데 이어 이번 <버닝>에서는 신예 전종서를 전격 캐스팅, 그녀가 차세대 한국의 대표적 연기파 배우의 계보를 이을 것인지 기대된다.

전종서가 맡은 '해미'란 캐릭터는 주인공 '종수'(유아인)의 고향친구이자 그가 사랑하는 여자로 미스터리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영화 <버닝>은 오는 9월 중순에 크랭크 인해, 2018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2017.09.0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