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김하늘,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

- 배우 장동건, 김하늘 '영화제의 품격' 높인다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장동건과 김하늘을 선정했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12일 전했다.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두 배우의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동반 출격은, 2012년 드라마 '신사의 품격' 이후 두 사람의 5년만의 재회로 더욱 화제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1990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데뷔한 장동건은 데뷔부터 지금까지 활발한 작품활동과 높은 인기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손꼽힌다. 그는 영화 <친구>(2001), <태극기 휘날리며>(2003), <굿모닝 프레지던트>(2009), 드라마 '마지막 승부'(1994), '의가형제'(1997), '이브의 모든 것'(2000), '신사의 품격'(2012) 등의 작품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왔다. <태극기 휘날리며>로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천만 관객을 사로잡는 연기력을 인정받은 그는 다양한 해외 합작 영화에도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최근에는 <브이아이피>(2017)의 개봉에 이어 <7년의 밤>(2017), <창궐>(2018)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김하늘은 영화 <바이 준>(1998)으로 데뷔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성공을 거두며 관객과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동감>(2000), <동갑내기 과외하기>(2003), <그녀를 믿지 마세요>(2004), <6년째 연애중>(2008), <블라인드>(2011), 드라마 '피아노'(2001), '로망스'(2002), '온에어'(2008), '신사의 품격'(2012)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블라인드>(2011)로 대종상영화제와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최근에는 드라마 [공항 가는 길](2016), 영화 <여교사>(2017)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였다. <여교사>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장동건과 김하늘은 오는 10월 12일, 다시 한 번 환상의 호흡으로 영화제의 화려한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2017.09.1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