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75개국 298편 초청

- 10월 12~21일 개최... 개막작 '유리정원', 폐막작 '상애상친'

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축제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오는 10월 12~21일 10일간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개최된다.

BIFF 조직위원회는 11일 오후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제21회 영화제의 개·폐막작 및 프로그램 섹션별 상영작과 행사 등을 발표했다.

올해 영화제는 10월 12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열리며, 영화제 전용극장인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2개관에서 75개국 총 298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초청작 중 세계 처음으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는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자국에서 상영된 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공개되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이다.

개막작으로는 <명왕성><마돈나>로 대한민국 여성 최초로 칸,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신수원 감독의 신작이자 문근영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유리정원>이 선정됐다. 영화는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를 훔쳐보며 초록의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한 소설을 쓰는 무명 작가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다룬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문근영은 "이전에 몇 번 부산국제영화제를 참석한 적은 있지만 출연한 작품으로 참석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너무 기쁘다"며 기존에 접해 볼 수 없는 캐릭터라 더 매력적이었고 역할에 빠질 수 있었다. 연기하기가 힘들기보다는 촬영이 끝나고 그 감정이 남을 정도로 캐릭터로 사는 동안 행복했다"고 말했다.

폐막작은 대만의 실비아 창이 주연과 연출을 맡은 <상애상친>이 선정됐다. 이 영화는 각 세대를 대표하는 세 여성의 삶을 통해 중국 근현대사를 은유적으로 관통하며 다양한 결과와 섬세한 정서를 탁월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올해 개·폐막작 모두 여성 감독의 작품이라 눈길을 끈다.

프로그램은 ▲ 갈라 프레젠테이션(4편), ▲ 뉴 커런츠(10편), ▲ 아시아 영화의 창(55편), ▲ 한국영화의 오늘(27편), ▲ 월드 시네마(47편), ▲ 플래시 포워드(37편), ▲ 와이드 앵글(74편), ▲ 오픈 시네마(6편), ▲ 미드나잇 패션(9편), ▲ 한국영화 회고전(8편), ▲ 특별기획 프로그램(19편) 등 11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유일한 경쟁 부문이 '뉴 커런츠' 부문에는 김의석 감독의 <죄 많은 소녀>와 고현석 감독의 <물속에서 숨 쉬는 법>,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 등 한국영화 3편을 비롯 총 10개국 10편이 뉴커런츠상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한국영화로는 정재은 감독의 <나비잠>과 전수일 감독의 <아메리카 타운>, 방은진 감독의 <메소드>, 민병훈·이상훈 감독의 <황제>, 신연식 감독의 <로마서 8:37>, 고은기 감독의 <타클라마칸> 등이 눈길을 끈다.

올해 특별전은 지난 2월 타계한 아시아 장르영화의 전설인 스즈키 세이준 감독의 대표작 7편을 통해 그의 작품세계를 조명한다. 한국영화회고전에서는 20세기 한국영화사의 중요한 흐름과 생을 함께 한 배우 신성일의 대표작 8편을 상영한다. 또, 세계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극동 시베리아의 자연과 전설적 이미지로 가득한 미지의 영화들을 최조로 조명한다.

한편, 아시아의 대표적인 필름 마켓인 아시아필름마켓(AFM)은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공동 투자·제작마켓인 아시아프로젝트마켓(APM)과 판권 비즈니스를 위한 세일즈 부스, 지적재산권 거래를 위한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 마켓(E-IP)으로 이뤄지며, 이외에도 뉴미디어 시대에 걸맞는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과 콘텐츠 비즈니스의 기회를 제공한다.

자세한 상영작 안내 및 상영일정은 홈페이지(www.biff.org)를 참조하면 된다.


2017.09.1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