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민주항쟁' <1987> 5개월간의 대장정 완료

- 1987년의 6월을 그려낸 배우 스탭들의 진심을 담은 5개월의 대장정!

한민국 현대사의 분수령이었던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가제)이 5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 짓고 지난 8월 27일 크랭크 업했다.

<1987>은 1987년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장준환 감독이 영화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이후 5년 만에 메가폰을 잡았으며,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등이 출연한다.

한편 마지막 촬영을 마친 대공처장 박처원 역할을 맡은 김윤석은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이후 장준환 감독과 두 번째 작품이라 정말 호흡이 잘 맞았다. 대한민국 현대사에 기폭제가 된 어마어마한 사건을 다루기도 하지만 시나리오적으로도 완성도가 높아서 관객 분들에게 빨리 인사 드리고 싶다"며 크랭크업 소감을 전했다.

공안부장 최환 역할을 맡은 하정우는 "영화를 통해서 우리의 지난 역사적 사건을 잘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으며, 교도관 한병용 역할의 유해진은 "<1987>은 당시 우리 주변에 있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실제로 기억하는 1987년 그 때는 거리에 최루탄 냄새가 나는 불안한 시절이었다. 그 기억이 어느덧 30년 전이라는 사실에 감회가 새롭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영화 <1987>은 후반 작업을 마무리 하고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2017.09.0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