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김해숙, '관부 재판 실화' <허스토리> 출연

- 일본 정부 상대로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냈던 '관부 재판 실화' 다룬다!

규동 감독의 신작 <허스토리>(가제)에 김희애와 김해숙이 캐스팅 됐다고 제작사 수필름이 24일 밝혔다.

<허스토리>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벌인 많은 법정 투쟁 중에 전무후무하게도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내어 일본 사법부의 쿠테타로 불리었던 관부 재판 실화를 담았다. '관부 재판'은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23회에 걸쳐 시모노세키를 오가며 피나는 법정 투쟁을 벌인 10명의 할머니들 원고단과 그들의 승소를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재판 실화이다.

<내 아내의 모든 것><간신> 등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여 온 민규동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김희애, 김해숙을 비롯 이유영, 예수정, 문숙, 이용녀, 김선영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연기파 배우들이 캐스팅 됐다.

영화 <쎄시봉><우아한 거짓말>과 드라마 '미세스 캅', '밀회' 등 숱한 작품을 통해 연기 내공을 발휘하며 관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배우 김희애는 정부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고군분투하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을 맡아 저돌적인 추진력으로 여성들끼리의 진정한 연대와 공감을 이끌어내는 강단 있는 리더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영화 <재심><아가씨><암살><깡철이><도둑들> 등에서 열연을 펼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배우 김해숙은 아픈 사연을 숨긴 채 살아왔지만, 끝내 당당하게 일본 사법부에 맞서는 끈질긴 생존자 '배정길' 역을 맡았다.

여기에 영화 <봄><간신>에서 강렬한 연기를 펼치며 신인여우상을 휩쓴 실력파 배우 이유영이 극 중 문정숙과 함께 재판을 돕는 '류선영' 역에 캐스팅됐다. 또한, 팔색조 연기가 빛나는 감초 배우 김선영이 문정숙의 고요한 삶을 뒤흔드는 친구로 등장한다. 더불어 예수정, 문숙, 이용녀, 박정자 등 연륜으로 무장한 연기파 배우들이 합세해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영화 <허스토리>는 오는 9월 크랭크 인해 2018년 개봉 예정이다.


2017.08.2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