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오달수·천우희·문소리 등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캐스팅

- <타워><화려한 휴가> 김지훈 감독 연출

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가 설경구, 오달수, 천우희, 고창석, 문소리, 강신일, 김홍파까지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하며 지난 5월 29일 크랭크 인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일본의 동명 희곡을 원작으로, 명문 국제중학교의 한 남학생이 호수에 빠져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되자 같은 반 학생들의 부모들이 학교로 소집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영화 <타워><화려한 휴가> 등 굵직한 소재와 탁월한 연출력으로 관객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아 온 김지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이십세기폭스가 제작과 투자·배급을 맡았다.

학생들의 부모 역은 설경구, 오달수, 고창석, 문소리, 김홍파가 맡았으며 교장 역에는 강신일, 담임 교사 역은 천우희가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부모들 역과 함께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학생들로는 성인 못지 않은 연기력을 인정 받은 성유빈, 유재상, 정유안, 박진우, 정택현, 노정의가 캐스팅되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오는 2018년 개봉할 예정이다.


2017.06.1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