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58개국 289편 초청

- 7월 13~23일 부천 일대에서 열려... '7호실', '은혼' 개·폐막작 선정

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오는 7월 13일부터 23일까지 11일간 부천 일대에서 열린다.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영화제의 상영작 및 주요 행사를 발표했다.

'사랑, 환상, 모험'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영화제의 상영작은 58개국 289편(장편 180편, 단편 109편 / 한국 109편, 해외 180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그 중 세계 최초로 상영되는 월드 프리미어 작품은 63편이 초청됐으며, 자국에서 상영된 후 처음 부천에서 소개되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어가 29편, 아시아에서 처음 소개되는 아시아 프리미어가 63편이다.

개막작은 이용승 감독의 <7호실>이, 폐막작은 일본 후쿠다 유이치 감독의 <은혼>이 각각 선정됐다. <7호실>은 신자유주의 시대의 약자들이 각자 도생하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스릴러와 액션을 가미한 블랙코미디로 풀어낸 작품이며, <은혼>은 10여 년간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라치 히데아키의 개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실사영화다.

프로그램은 경쟁부문인 '부천 초이스'(장,단편)를 비롯해 지난해 한국 장르영화를 새롭게 발견하고 응원하기 위해 신설된 '코리안 판타스틱'(장,단편), 최근 1년 간 전 세계에서 제작된 우수한 장르영화의 다양한 면모를 살펴볼 수 있는 '월드 판타스틱 시네마 레드&블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패밀리 존', 표현의 자유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금기에 도전하는 극단적이고 위험한 영화들을 소개하는 '금지구역', 세계 장르단편들을 만날 수 있는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 등의 섹션과 특별전과 특별상영으로 꾸려졌다.

특별전에서는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전도연 배우의 특별전 '전도연에 접속하다'와 한국 독립영화의 선봉장이었고 30년이 넘는 세월을 견디며 뚝심 있게 사회적 비판의 시선을 견지해 온 故홍기선 감독의 특별전 '현실을 넘어선 영화: 홍기선', 그리고 신랄한 장르영화로 시작하여 메인스트림의 거장으로 우뚝 선 스페인 감독 알렉스 데 라 이글레시아의 초기작부터 최근작까지 살펴보는 '알렉스 데 라 이글레시아: 판타스틱 영화의 거장'과 남성 권력을 응징하며 복수하는 여성 캐릭터를 소환하여 페미니즘의 문화적 담론을 더욱 풍성할게 해 줄 '무서운 여자들: 괴물 혹은 악녀' 등이 마련됐다. 특히 특별상에서는 미이케 다카시의 초기 히트작이자 독보적인 여성 캐릭터로 수많은 호러 영화의 영감을 주었던 작품인 <오디션>이 눈길을 끈다.

한편 기존 NAFF에 다채로운 산업적 프로그램을 결합하여 지난해 새롭게 출범시킨 부천국제영화제 산업프로그램(B.I.G)은 7월 15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다. B.I.G는 한국 영화산업의 각 부문과 공조하여 한국 영화산업의 지지대가 될 '코리아 나우', 아시아 주류 영화산업의 흐름을 짚어보고 아시아 영화산업을 이끄는 각국 프로듀서의 교류를 위한 '메이드 인 아시아', 장르영화의 제작과 새로운 프로젝트 발굴을 위한 '아시아 판타스틱영화제작 네트워크'(NAFF), 그리고 영화산업의 신기술과 미디어를 소개하는 '뉴미디어'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개·폐막작 예매는 6월 27일, 상영작 예매는 6월 29일부터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자세한 상영작은 영화제 홈페이지(www.bifan.kr)를 참조하면 된다.


2017.06.1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