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김우빈·김의성·염정아, 최동훈 감독 신작 <도청> 캐스팅

- '범죄의 재구성', '타짜', ''전우치', '도둑들', '암살'의 최동훈 감독 메가폰

동훈 감독의 차기작 <도청>이 이정재, 김우빈, 김의성, 염정아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투자·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가 4일 밝혔다.

<도청>은 적의 숨소리마저 놓치지 않는 도청 수사를 통해 특수한 금융 범죄를 쫓는 지능범죄수사팀의 이야기를 그린다.

<도청>은 <범죄의 재구성><타짜><전우치><도둑들><암살>까지 매 작품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세련된 연출, 개성 넘치는 독창적 캐릭터를 구축해 온 최동훈 감독의 여섯 번째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화 <도둑들><암살>에 이어 최동훈 감독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이정재는 지능범죄수사팀 형사 '고창선' 역을 맡았다. 예리한 눈썰미와 빠른 손놀림, 능수능란한 위장 수사로 작전을 수행하는 한편,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고창선'으로 분한 이정재는 <도둑들><암살>과는 또 다른 새로운 변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스물><마스터>를 통해 개성 넘치는 연기로 호평 받은 김우빈은 젊은 매력을 지닌 교통계 경찰 '박상대' 역을 맡았다. 언제나 원칙을 고수하며 한번 꽂힌 것은 무조건 끝을 보는 인물로, 다른 사건을 추격하던 중 우연히 지능범죄수사대의 비밀 작전을 알게 된다. 최동훈 감독, 이정재와 첫 호흡을 맞추는 김우빈은 보다 선 굵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리고 <부산행>의 악역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김의성은 지능범죄수사팀의 고참 '고형주' 형사로 <도청>에 합류한다. 그리고 <범죄의 재구성>의 히로인 염정아가 지능범죄수사팀을 이끄는 감독관 역으로 최동훈 감독과 또 다시 조우하여 기대를 높인다.

최동훈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정재, 김우빈, 김의성, 염정아의 신선한 만남, 다채로운 개성의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와 궁금증을 더하는 영화 <도청>은 현재 촬영 준비 중이다.


2017.04.0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