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 6월 민주항쟁 다룬 <1987> 캐스팅

- 장준환 감독,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이후 5년 만의 컴백!

한민국 현대사의 분수령이었던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가제)이 주요 캐스팅을 확정 짓고 4월 크랭크 인한다고 투자·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가 3일 밝혔다.

<1987>은 1987년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장준환 감독이 영화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이후 5년 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김윤석이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이 벌어진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끄는 공안경찰 박처장 역을, 박희순이 그에게 충성을 다하는 조반장 역을, 하정우가 부당하게 진행되는 사건 처리 과정을 의심하기 시작한 부장검사 역을, 이희준이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기자 역을 각각 맡는다.

그리고 민주화 운동의 핵심 인물이자 재야인사 역할엔 설경구, 그들을 도와주는 교도관 역할은 유해진이 함께 한다. 민주화 운동에 휘말리게 되는 대학생들 역할로는 강동원, 김태리가 캐스팅 되었으며 故박종철 역할에 여진구가 출연한다.

장준환 감독은 "대한민국 현대사를 관통하는 가장 뜨거웠던 1987년의 6월 민주항쟁을 배경으로 평범하지만 진실을 향해 나아갔던 국민들의 모습을 그리겠다"라며 기획의도를 전했다.

영화 <1987>(가제)은 오는 4월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7.04.0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