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심은경 주연, 연상호 감독 신작 <염력> 촬영 돌입

- 류승룡, 심은경, 박정민, 김민재, 정유미 캐스팅 완료! 4월 17일 크랭크인!

상호 감독의 차기작 <염력> 제작진이 류승룡, 심은경을 비롯해 박정민, 김민재, 정유미까지 믿고 보는 실력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완료하고 오는 4월 17일 첫 촬영에 돌입한다.

<염력>은 자신도 모르게 초인적인 능력을 우연히 얻은 한 평범한 남자가 자신의 딸과 그 주변 사람들을 위해 특별한 능력을 발휘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염력>은 지난 여름, 독창적인 상상력과 새로운 비주얼, 숨가쁜 전개로 1천156만 관객을 사로잡으며 폭발적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것은 물론 칸 영화제 공식 초청을 비롯해 전세계에서의 뜨거운 호평을 받은 영화 <부산행> 연상호 감독의 차기작으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벌써부터 모으고 있다. 여기에 류승룡, 심은경, 박정민, 김민재, 정유미까지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7번방의 선물><광해, 왕이 된 남자><명량> 등을 잇달아 흥행시킨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 류승룡은 평범한 일상을 살던 중 우연히 벼락처럼 찾아온 염력으로 인해 변화를 맞게 되는 남자 '신석헌' 역을 맡았다. 장르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변신과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줬던 류승룡은 딸을 위해 염력을 발휘하게 되는 아버지로 분해 소탈하면서도 인간적인 면모와 더불어 특별한 변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강한 생활력과 의지를 지닌 딸 '신루미' 역은 <써니><수상한 그녀>를 통해 개성 강한 연기와 통통 튀는 매력으로 흥행을 이끈 20대 대표 여배우이자 <부산행>에서 강렬한 오프닝을 장식했던 심은경이 맡았다. 홀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사건에 맞서는 인물을 통해 심은경은 한층 당차고 성숙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역>의 목소리 출연으로 연상호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류승룡과 심은경은 <염력>을 통해 부녀 관계로 조우, 완벽한 연기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루미의 곁에서 그녀를 도와주는 변호사 '김정현' 역은 <동주>의 '송몽규' 역으로 호평 받으며 충무로 연기파 신성으로 떠오른 배우 박정민이, 석헌과 루미를 거칠게 위협하는 '민사장' 역은 <더 킹><뷰티 인사이드><무뢰한><국제시장> 등 다수의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았던 배우 김민재가 맡아 <염력>의 든든한 캐스팅 라인에 힘을 실었다.

그리고 영화, 드라마에 이어 최근 tvN '윤식당'으로 예능까지 섭렵한 정유미가 <염력>에서 재력과 권력의 편에 서서 석헌과 루미를 위험에 몰아넣는 '홍상무' 역으로 이전과 180도 상반된 연기 변신은 물론 <부산행>에 이은 연상호 감독과의 두 번째 호흡으로 기대를 높인다.

한편 <염력>은 지난 4월 7일 감독과 제작진,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여 무사 촬영과 흥행을 기원하는 고사를 갖고 대장정의 준비를 마쳤다.

영화 <염력>은 오는 4월 17일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7.04.1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