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신하균·송지효·이엘, <바람 바람 바람> 캐스팅

- '스물' 이병헌 감독 차기작... 3월 13일 크랭크인

화 <스물> 이병헌 감독의 차기작 <바람 바람 바람>이 이성민, 신하균, 송지효, 이엘까지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하고, 3월 13일 첫 촬영에 들어간다고 이 영화의 투자·배급사 뉴(NEW)가 3일 밝혔다.

<바람 바람 바람>은 눈이 가로로 내릴 정도로 '바람'이 세기로 유명한 제주도를 배경으로 일탈을 꿈꾸는 네 남녀가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과정을 재기 발랄하게 그릴 예정이다.

연기파 배우 이성민이 20대 못지않게 끓어오르는 몸과 마음을 주체 못하는 제주도의 카사노바 '석근 역을 맡았으며, 신하균은 한때 최고의 쉐프를 꿈꿨지만, 지금은 주눅 든 쭈구리 남편 '봉수'역으로 출연한다. 특히 이성민과 신하균은 영화에서 '형님-매제 관계'로 호흡을 맞추며 착실한 척도, 미친 척도 마다 않는 '척척 콤비플레이'를 펼칠 예정이다.

또한,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로 열연을 펼치며 예능과 드라마를 종횡무진 아시아를 무대로 맹활약 중인 송지효는 '봉수'의 파이팅 넘치는 아내이자 '석근'의 여동생 '미영' 역을, 영화 <내부자들>과 드라마 '도깨비'에서 도발적인 매력과 개성을 발산하며 극장과 안방 관객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은 이엘은 '봉수'를 늦바람의 신세계로 인도하는 '제니' 역을 맡았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3월 13일 크랭크 인할 예정이며 올해 개봉 예정이다.


2017.03.03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