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희·손나은 주연 공포 스릴러 <여곡성> 크랭크인

- 서영희, 손나은, 박민지, 이민호 출연

영희, 손나은 주연의 공포 스릴러 영화 <여곡성>(제작 발자국 공장, 감독 유영선)이 지난 12월 20일 크랭크 인하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여곡성>은 지난 1986년 개봉한 동명 영화의 리메이크 작품으로, 집안의 세 아들이 혼례날 의문사 하는 등 원혼이 한 집안을 풍비박산 내는 과정을 그린 공포 사극물이다.

역대 국내 공포영화 중 가장 인상깊은 작품으로 뽑히는 <여곡성>은 이번 리메이크를 통해 한층 세련되고 정제된 스릴을 선사할 예정으로, 2014년 데뷔작인 호러 영화 <마녀>로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무비꼴라쥬상을 수상하며 큰 주목을 받았던 유영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추격자>와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에서 존재감 넘치는 스릴러 연기를 선보이며 명실상부한 충무로 대표 연기파 여배우 대열에 오른 서영희가 천민 출신의 '정경부인 신씨' 역을,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 연기 첫 도전장을 내미는 걸그룹 '에이핑크'의 손나은이 그녀의 며느리 '옥분' 역을 맡아 두 주연 배우의 신선한 연기 호흡이 주목된다.

또한, 최근 tvN 드라마 '치즈 인더 트랩'에서 주연을 맡아 발랄한 매력을 보여줬던 박민지와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병원선'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던 이민호가 <여곡성>에 합류하여 한 가문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공포를 함께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영화 <여곡성>은 2018년 개봉예정이다.


2017.12.2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