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해외 103개국 선판매

- 아시아 13개국, 북미·중남미·오세아니아·유럽 등 90개국 선판매

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영화화 해 기대를 모으고 있는 김용화 감독의 신작 <신과함께>가 아메리카 필름 마켓(AFM)에서 해외 103개국 선판매를 달성했다.

<신과함께>가 지난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 필름 마켓에서 아시아 지역 13개국 선판매를 기록한데 이어 아메리카 필름 마켓(AFM)에서 북미, 중남미, 오세아니아, 유럽 등 90개국에 추가 판매되며 총 103개국의 나라에 영화를 선보이게 됐다고 투자·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가 9일 전했다.

지난번 아시안 필름 마켓에서 공개한 12분 분량의 하이라이트 영상에 후반 작업과 내용을 보완한 총 27분 분량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한 <신과함께>는 해외 바이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한국적인 세계관을 반영한 신선하고 감동적인 드라마와 배우들의 호연, 저승세계를 구현한 본 적 없던 비주얼에 대해 해외 바이어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

해외 바이어들은 "굉장히 독특한 이야기와 훌륭한 특수효과가 눈에 띄는 작품이다. 1편과 2편을 모두 배급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태국 배급사_ Sahamongkol International), "영화의 이야기는 물론이고 액션, 판타지, 드라마 장르의 조합까지 마음에 든다. 그 중에서도 특히 특수효과가 인상 깊다. 유일무이한 작품인 것 같다"(중남미 배급사_Sun Distribution), "아주 특별한 영화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하루 빨리 영화를 보고 싶다"(북미 배급사_Well Go USA) 등 뜨거운 호평에 이어 완성된 작품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이번 선판매 된 국가 중 북미 및 아시아 10개국은 오는 12월~1월초 국내 개봉과 동시기에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등이 출연한다.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신과함께]


2017.11.0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