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조정석·배두나 주연 <마약왕> 크랭크업

- 송강호·우민호 감독 강렬한 만남!

우 송강호와 영화 <내부자들>의 우민호 감독이 강렬하게 만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마약왕>이 지난 10월 10일 부산 촬영을 끝으로 6개월에 가까운 대장정을 마치고 크랭크 업했다.

<마약왕>은 1970년대, 마약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이두삼'과 그를 돕고 쫓고 함께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영화 <내부자들>의 우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송강호와 함께 조정석, 배두나, 이성민 그리고 김대명, 김소진, 이희준, 조우진 등 매력적이면서도 완성도 높은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마지막 촬영을 마친 이두삼 역할의 송강호는 "매 작품마다 그렇지만 <마약왕> 역시 행복한 현장이었다. 아마 한국영화 어떤 장르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면을 발견하게 될 영화"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로비스트 김정아 역할의 배두나는 "송강호 선배와 <괴물> 이후 10년 만에 호흡을 맞추었는데 촬영장에 있는 매 순간, 순간이 정말 행복했다", 검사 김인구 역할의 조정석은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고생한 노력의 결과가 작품으로 잘 드러나지 않을까, 기대감이 든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영화 <마약왕>은 후반작업을 거쳐 2018년 여름 개봉 예정이다.


2017.10.2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