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곽도원·김갑수·김의성·이경영, <강철비> 캐스팅

- '변호인' 양우석 감독 메가폰 잡아... 2월 2일 크랭크인

화 <변호인> 양우석 감독의 차기작 <강철비>에 정우성, 곽도원, 김갑수, 김의성, 이경영 등 캐스팅을 모두 확정 짓고 오는 2월 2일 전격 크랭크 인한다.

<강철비>는 현 대통령과 대통령 당선인이 공존하는 남한의 정권교체기, 쿠데타로 인해 치명상을 입은 북한 최고 권력자 1호가 북한 요원 '엄철우'와 함께 남한으로 숨어 들어오게 되면서 한반도 역사상 최대 위기를 맞게 되는 남북한의 비밀첩보 작전을 그린다.

이 영화는 1천만 영화 <변호인> 양우석 감독의 차기작이자 양우석 감독이 직접 만든 웹툰 '스틸 레인'에서 모티브를 따 남북 전쟁의 위기를 다룬 프로젝트로, 일찌감치 정우성, 곽도원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강력한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 지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정우성은 북한에서 내려온 정찰총국요원 '엄철우' 역을, 곽도원은 대한민국 청와대 외교 안보 수석 대행 사무관 '곽철우' 역을 맡았다.

여기에 충무로 베테랑 연기파 배우들인 김갑수, 김의성, 이경영, 김명곤이 합류했다. 여배우들 역시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박은혜, 김지호가 캐스팅 됐고 이제는 빼놓을 수 없는 흥행 배우가 된 <내부자들>의 조우진도 함께한다. 여기에 <강철비>에서 돋보일 신예 안미나, 원진아가 주조연 캐스팅의 마무리 타자로 나선다.

정우성은 "'강철비'는 대한민국이 나아가 거시적으로 봐야하는 미래의 상황을 미리 엿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지점이 이 영화를 선택할 수 밖에 없는 강렬한 이유였다"라고 전했다. 곽도원은 "믿음직한 감독님과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해서 멋진 작품이 될 것 같아 기대된다"라고 영화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영화 <강철비>는 오는 2월 2일 크랭크 인에 돌입, 상반기 촬영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2017.01.2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