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이제훈 주연 <박열> 크랭크인

- 이제훈 외 최희서, 김인우, 권율, 민진웅 캐스팅 완료

준익 감독의 열두 번째 작품으로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는 영화 <박열>(제작 박열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이 이제훈에 이어 최희서, 김인우, 권율, 민진웅 등 캐스팅을 최종 확정하고 지난 1월 9일 경상남도 합천에서 첫 촬영에 돌입했다.

<박열>은 일제강점기 당시 무정부주의 단체 '흑도회'를 조직한 독립운동가이자, 일본 왕세자 '히로히토' 폭살을 계획했던 '박열'의 파란만장한 삶을 그린 작품이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매 작품마다 섬세한 감정표현과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사랑 받고 있는 대세 배우 이제훈은 스스로를 '불령선인(불온한 조선 사람이라는 뜻으로, 일제 강점기에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자기네 말을 따르지 않는 한국 사람을 이르던 말)'이라 칭하며 일제의 탄압에 정면으로 맞선 독립운동가 '박열'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또한, 시인 윤동주와 송몽규 열사의 이야기로 깊은 울림을 주었던 영화 <동주>에서 열연을 펼쳤던 배우 최희서, 김인우, 민진웅이 다시 한번 이준익 감독과 재회하여 눈길을 끈다. 일본인이지만 박열과 뜻을 함께하는 동지이자 연인 '가네코 후미코' 역은 뛰어난 연기력과 출중한 일본어 실력을 겸비한 신예 배우 최희서가 연기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을 매료 시킬 예정이다.

조국과 일왕의 안위를 위해 무고한 조선인을 희생시키는 일본 내각의 내무대신 '미즈노' 역에는 <명량><암살><아가씨> 등 굵직한 작품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던 배우 김인우가 맡았으며, 박열을 신뢰하며 따르는 절친한 동지 '홍진유' 역에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혼술남녀'에서 개성 강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블루칩으로 떠오른 민진웅이 캐스팅 되어 극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뿐만 아니라, 일본의 만행을 알리기 위해 조선에서 온 기자 '이석' 역은 영화 <명량><최악의 하루>,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2', '한번 더 해피엔딩', '싸우자 귀신아' 등에 출연한 권율이 맡았다.

한편, 첫 촬영을 무사힌 마친 이준익 감독은 "배우 이제훈이 가지고 있는 불덩이와 '박열'이라는 인물이 가지고 있는 불덩이를 하나로 만들어가는 중인데, 첫 촬영부터 느낌이 아주 좋았다. 모든 배우들의 호흡도 아주 끝내준다"라며, 이제훈은 "늘 꿈꿔왔던 이준익 감독님과의 작업이 오늘 실현되었는데 아직도 꿈만 같다.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똘똘 뭉쳐서 좋은 작품을 선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촬영 하겠다"라며 가슴 벅찬 소감과 함께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영화 <박열>은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 2017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7.01.1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