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69개국 301편 초청

- 10월 6~15일 개최... 개막작 한국의 '춘몽', 폐막작 이라크의 '검은 바람'

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축제인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오는 10월 6~15일 10일간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개최된다.

BIFF 조직위원회는 6일 오후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제21회 영화제의 개·폐막작 및 프로그램 섹션별 상영작과 행사 등을 발표했다.

올해 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10일간 열리며, 영화제 전용극장인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4개관에서 69개국 총 301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초청작 중 세계 처음으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는 96편(장편 66편, 단편 30편), 자국에서 상영된 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공개되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7편(장편 25편, 단편 2편)이다. 또한, 올해 역시 부산국제영화제의 유일한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 섹션의 전편 월드 프리미어로 부산영화제의 높은 위상을 보여줬다.

개막작으로는 재중동포 장률 감독의 <춘몽>이 선정됐다. 이 영화는 작은 술집을 운영하며 전신마비인 아버지를 돌보면서 힘들게 살아가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얻으려는 세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예리를 비롯 양익준, 윤종빈, 박정범 등 세 감독이 출연한다.

폐막작은 이라크 후세인 하싼 감독의 <검은 바람>이 각각 선정됐다. 이 영화는 지고지순한 사랑과 전통적 가치관, 종교관 사이의 갈등과 출동을 그린 작품으로, 이라크의 쿠르디스탄 지역에서 저명한 배우이자 작가로 활동 중인 후세인 하싼 감독의 세 번째 장편 극영화이다.

프로그램은 ▲ 갈라 프레젠테이션(4편), ▲ 아시아 영화의 창(56편), ▲ 뉴 커런츠(11편), ▲ 한국영화의 오늘(28편), ▲ 월드 시네마(42편), ▲ 플래시 포워드(35편), ▲ 와이드 앵글(74편), ▲ 오픈 시네마(8편), ▲ 미드나잇 패션(9편), ▲ 한국영화 회고전(8편), ▲ 특별기획 프로그램(24편) 등 11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유일한 경쟁 부문이 '뉴 커런츠' 부문에는 이동은 감독의 <환절기>와 임대형 감독의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등 한국영화 2편을 비롯 총 10개국 11편이 뉴커런츠상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한국영화로는, '한국영화의 오늘' 부문에 초청된 김기덕 감독의 신작 <그물>과 그룹 '샤이니'의 민호가 주연을 맡은 <두 남자>, 박기용 감독의 <지옥도>, 신동일 감독의 <컴, 투게더> 등이 눈길을 끈다.

올해 특별전은 올해 작고한 이란의 거장이자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특별전을 마련, 초기작에서 최근작까지 그의 작품세계를 한눈에 만나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한국영화회고전은 한국 장르영화의 길을 열었던 이두용의 작품세계를 조망한다. 또, 비아시아 권에서는 최근 세계영화계의 주목을 끌고 있는 콜롬비아영화의 역사적 궤적으로 살펴보는 특별기회을 마련했다.

한편, 아시아의 대표적인 필름 마켓인 아시아필름마켓(AFM)은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공동 투자·제작마켓인 아시아프로젝트마켓(APM)과 판권 비즈니스를 위한 세일즈 부스, 지적재산권 거래를 위한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 마켓(E-IP)으로 이뤄지며, 이외에도 뉴미디어 시대에 걸맞는 엔터테인먼트 지적재산권과 콘텐츠 비즈니스의 기회를 제공한다.

자세한 상영작 안내 및 상영일정은 홈페이지(www.biff.org)를 참조하면 된다.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지난 2년간 영화제와 부산시 간의 갈등으로 인해 심례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질 않도록 하겠다"면서 "이번 갈등을 전화위복으로 삼아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새롭게 변신하는, 새로운 20년을 시작하는 도약의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6.09.06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