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한효주, 일본 원작 <골든슬럼버> 캐스팅

- 강동원,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김의성 캐스팅 확정

화 <골든슬럼버>(가제)가 강동원을 비롯,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22일 밝혔다.

<골든슬럼버>는 거대한 권력에 의해 암살범으로 지목된 후 온 세상에 쫓기게 된 평범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의 소설 '골든슬럼버'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일본 최고 권위의 나오키상에 5회 노미네이트 되고 최초로 일본 서점대상에 5년 연속 후보로 오르는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이사카 코타로의 2008년 작품 '골든슬럼버'는 거대한 음모에 휘말린 채 쫓기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첨단 정보사회에서 조직과 권력에 의해 침범되는 개인의 삶을 치밀한 설정과 흥미진진한 전개, 특유의 감성으로 그려내 국내외 독자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소설의 제목 '골든슬럼버'는 비틀즈의 노래 'Golden Slumber'에서 따온 것으로 '황금빛 낮잠'을 의미한다.

영화 <검은 사제들><검사외전><가려진 시간>, 최근작 <마스터>까지 매 작품 끊임없는 도전을 이어온 강동원은 암살범으로 지목되고 홀로 세상에 쫓기게 된 평범한 택배 기사 '김건우' 역을 맡아 전체적인 스토리를 이끌며 다시금 새로운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와 최근 드라마 'W'로 사랑을 받은 한효주는 건우의 대학 동창이자 라디오 리포터인 '선영' 역을 맡았으며, 대학시절 건우와 밴드 활동을 하며 청춘을 함께했지만 지금은 이혼 전문 변호사가 된 친구 '장동규' 역에는 김대명이, 컴퓨터 수리공이 된 '금철' 역에는 김성균이 캐스팅 되어 색다른 조합을 완성했다. 그리고 <부산행>의 천만 배우 김의성은 암살범으로 몰린 건우를 돕는 의문의 남자 '민씨' 역으로 합류, 강렬한 존재감을 더할 예정이다.

노동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골든슬럼버>는 2017년 초 크랭크 인할 예정이다.


2016.12.2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