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뼛속까지 나쁜 악역, 팔색조의 매력을 지닌 인물"

- 영화제 프로그래머, 부산국제영화제 관람 즉시 초청 의사 밝혀

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첫 만남으로 화제가 된 영화 <마스터>의 제작보고회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까지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세 배우의 만남과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신작으로 기대를 높이는 작품이다.

이번 영화를 통해 한국영화 8년 만의 악역으로 돌아온 이병헌은 "뼛속까지 나쁜 악역을 연기할 때는 그 인물에 감정이입을 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감독님과 캐릭터에 대해 긴 시간 이야기하며 많은 시간 고민했다"며 또 한 번의 색다른 변신을 위한 끝없는 고민과 노력을 드러냈다.

특히 외적으로도 강렬한 스타일링 변화를 선보인 이병헌은 "'진현필'은 팔색조의 매력을 갖고 있는 재미있는 캐릭터다. 그런 부분에 있어 외형적으로도 노력을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의 변신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켰다.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역을 맡아 데뷔 이후 첫 형사 캐릭터에 도전한 강동원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이야기를 전개하는 방식에 있어 굉장한 스피드가 느껴졌다"면서 "캐릭터 자체가 어려워서 이번 작품을 하며 많은 숙제와 반성의 시간을 겪었다. 다양한 지점에서 자극을 준 캐릭터였다"며 생애 첫 형사 캐릭터 도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원네트워크 전산실장 '박장군'으로 분한 김우빈은 "시나리오를 처음 볼 때 정말 잘 읽혔고 재미있는 대사들도 많아 참여하고 싶다는 의지가 강해졌다"면서 "'박장군'은 가장 본능적인 인물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매 순간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조금 더 입체적으로 연기했다"고 전해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영화 <마스터>는 12월 개봉예정이다. [마스터]


2016.11.1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