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빈·신하균·성준, 액션 영화 <악녀> 캐스팅

- 김옥빈, 신하균, 성준 캐스팅 확정 & 10월 16일 크랭크인

화 <악녀>가 김옥빈, 신하균, 성준이라는 신선한 캐스팅 조합을 완성시키고 10월 16일 첫 촬영에 돌입한다고 이 영화의 투자·배급사 뉴(NEW)가 12일 전했다.

<악녀>는 살인병기로 길러진 한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두 남자, 자신의 정체를 절대 드러내지 말아야 할 세 사람의 비밀과 복수를 그린 액션 영화다.

<악녀>는 2012년 <내가 살인범이다>로 국내외 각종 영화제의 수상을 휩쓴 정병길 감독의 차기작으로, 그 동안 충무로에서 접하기 힘들었던 여성 액션 영화라는 점에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그의 데뷔작 <우린 액션배우다>가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한국 액션영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 받는 만큼, <악녀>로 새로운 액션에 대한 세간의 갈증을 채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옥빈은 중국 연변에서 길러진 킬러라는 신분을 감춘 채 한국에 들어와 전혀 다른 삶을 꿈꾸지만 지독한 악연의 굴레에 더욱 깊이 빠지게 되는 '숙희'를 맡는다. 충무로에서 보기 드물었던 여배우의 날카롭고 정교한 고난이도 액션을 합기도와 태권도 유단자인 김옥빈의 연기를 통해 선보인다는 점 만으로도 촬영 전부터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킬러들을 키워내는 인물이자 의문스런 과거를 감춘 채 살아가는 '중상' 역할은 배우 신하균이 맡아 영화에 힘을 싣는다. 특히 <박쥐><고지전>에 이어 세 번째로 김옥빈과 호흡을 맞추게 된 신하균은 여느 때보다 강인한 액션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진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여기에 드라마 '연애의 발견'과 '마담 앙트완' 등을 통해 남다른 친근한 모습부터 냉철한 매력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배우 성준이 합류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그는 <악녀> 속에서 정체를 숨긴 채 숙희의 모든 것을 지켜보는 남자 '현수' 역할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영화 <악녀>는 4개월간의 촬영을 거쳐 오는 2017년 관객들을 찾아 갈 예정이다.


2016.10.1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