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특별심사위원 위촉

- 배우 장동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특별심사위원 위촉!

우 장동건이 제13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특별심사위원에 위촉됐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21일 전했다.

특별심사위원은 '단편의 얼굴상'을 선정하는 자리로, 매해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배우와 전년도 수상자가 심사를 맡는다.

장동건은 드라마 '마지막 승부', '의가형제' 등을 통해 일약 청춘스타로 등극, 이후 영화 <친구><태극기 휘날리며>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어 국내외 쟁쟁한 감독들과 함께 호흡을 맞춘 그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또한 전작들의 캐릭터를 통해 천의 얼굴을 선보여 온 장동건은 최근 소설가 정유정의 작품이 원작인 영화 <7년의 밤>으로 스크린 복귀 소식을 전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나서는 '단편의 얼굴상'은 영화제 경쟁부문 작품 중 국내 우수 연기자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그동안 배우 정인기, 김태훈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단편의 얼굴상'은 한국 영화계의 앞날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배우를 발굴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기에 국내외로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는 장동건이 발굴해 낼 신예는 누구일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11월 5~10일 씨네큐브 광화문과 아트나인에서 열린다.


2015.09.2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