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75개국 304편 초청

- 10월 1~10일 개최... 개막작 '주바안', 폐막작 '산이 울다'

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축제인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오는 10월 1~10일 10일간 부산 해운대와 남포동 일대에서 개최된다.

BIFF 조직위원회는 25일 오후 서울 코리아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제20회 영화제의 개·폐막작 및 프로그램 섹션별 상영작과 행사 등을 발표했다.

올해 영화제는 10월 1일부터 10일까지 10일간 열리며, 영화제 전용극장인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메가박스 부산극장 등 부산시내 6개 극장 35개관에서 75개국 총 304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초청작 중 세계 처음으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는 94편(장편 70편, 단편 24편), 자국에서 상영된 후 처음으로 부산에서 공개되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7편(장편 24편, 단편 3편)이다. 또한, 올해 역시 부산국제영화제의 유일한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 섹션의 전편 월드 프리미어로 부산영화제의 높은 위상을 보여줬다.

개막작으로는 인도에서 능력 있는 독립영화제 작가로 주목받고 있는 모제즈 싱 감독의 데뷔작 <주바안>이 선정됐다. 이 영화는 삶의 진정한 가치와 자아를 찾아나서는 젊은이의 길을 따르는 작품이다. 폐막작은 중국 래리 양 감독의 <산이 울다>로, 여류작가 거쉬핑의 2005년 노신문학상 수상작인 동명의 원작소설을 영화하한 작품이다.

김지석 프로그래머는 "개막작을 신인 감독의 작품으로 선정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제작한 대부분 작품들을 칸 영화제에 출품시킨 실력 있는 제작자에게 신뢰가 갔고 영화를 보고 바로 결정했다"면서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보면 분명 힐링이 될 것"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프로그램은 ▲ 갈라 프레젠테이션(6편), ▲ 아시아 영화의 창(52편), ▲ 뉴 커런츠(8편), ▲ 한국영화의 오늘(35편), ▲ 월드 시네마(50편), ▲ 플래시 포워드(30편), ▲ 와이드 앵글(72편), ▲ 오픈 시네마(8편), ▲ 미드나잇 패션(12편), ▲ 한국영화 회고전(9편), ▲ 특별기획 프로그램(20편) 등 11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유일한 경쟁 부문이 '뉴 커런츠' 부문에는 영화평론가로 널리 알려진 정성일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천당의 밤과 안개>와 이승원 감독의 데뷔작 <소통과 거짓말> 등 총 10개국 8편이 뉴커런츠상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한국영화로는, '한국영화의 오늘' 부문에 초청된 정지우 감독의 신작 <4등>과 김기덕 감독이 1인 제작시스템을 동원해 일본에서 완성한 <스톱>, 전수일 감독의 <파리의 한국남자>, 장률 감독의 <필름시대사랑>, 배우 조재현의 감독 데뷔작인 <나 홀로 휴가>, 아이돌그릅 엑소의 멤버 수호가 출연해 화제된 <글로리데이>, 걸그룹 카라의 박규리가 김재욱, 채정안과 함께 출연한 <거꾸로 가까이, 돌아서> 등이 눈길을 끌며, '오픈 시네마' 부문의 권오광 감독의 <돌연변이>, '와이드 앵글' 부문에서도 김태용·민용근 감독의 신작 단편과 배우 문소리의 세 번째 단편 <최고의 감독>, 배우 윤은혜의 연출작인 <레드 아이>도 주목할 만하다.

특별전은 아시아영화의 역사와 미학을 아시아의 시각과 맥락에서 조명하고 새롭게 아시아영화를 기술하려는 시도로 전문가들이 참여해 위대한 아시아영화 100편과 감독 100인을 선정한 '아시아영화 100'이, 회고전은 1960년대 숨은 걸작을 소개하는 '미지의 거장, 숨은 걸작'전이 마련된다.

부대행사로 핸드페인팅, 마스터클래스, 오픈토크, 아주담담, 야외무대인사, 시네마투게더, 포럼 등이 마련된다.

올해도 아시아 및 세게 각국의 영화인들이 부산을 찾는다. 영화제 20주년을 맞이해 허우샤오시엔, 지아장커,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조니 토, 에릭 쿠, 가와세 나오미, 고레에다 히로카즈, 라브 디아즈, 왕빙, 바흐만 고바디 등 아시아를 대표하는 거장들은 물론 틸다 스윈튼, 탕웨이, 아사노 타다노부, 유역비, 장첸, 진백림 등 유명 배우들도 부산을 방문한다.

한편, 아시아프로젝트마켓(APM)과 아시아필름마켓(AFM), 부산국제필름커미션 영화산업박람회(BIFCOM)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신규 프로그램으로 엔터테인먼트 IP마켓와 캐스팅마켓도 진행된다.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20주년이라고 특별히 준비한 건 없다. 모양새를 갖추는 것보다는 성숙한 모습으로 조용한 20회를 치르겠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며 "올해는 조용하면서도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는 한회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지석 프로그래머는 "개막작뿐만 아니라 각 부문에서 신인 감독들의 작품들이 포진해 있다"며 "올해 영화제는 신인감독이 가장 빛나는 한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강수연 공동집행위원장은 "20주년을 맞아 성대하게 치르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그보다도 앞으로의 20주년을 어떻게 준비해나갈 것인지가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하고 올해는 차분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자세한 상영작 안내 및 상영일정은 홈페이지(www.biff.org)를 참조하면 된다.


2015.08.2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