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에 신현준·이다희

- 신현준, 3년 연속 개막식 사회 맡아... 7월 16일 개막

는 7월 16일 개막하는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신현준과 이다희를 선정했다고 영화제 사무국이 29일 밝혔다.

신현준은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로 데뷔해, <킬러들의 수다>(2001), <가문의 위기>(2005), <맨발의 기봉이>(2006), 드라마 '울랄라 부부'(2012) 등 탄탄히 필모그래피를 쌓아왔으며, 남성미 넘치는 마스크와 독특한 캐릭터로 남녀노소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2010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KBS '연예가중계'의 MC를 맡아 유머러스하면서도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신현준은 올해로 3년째 개막식 사회를 맡아, BiFan과의 특별한 인연을 이어간다.

이다희는 영화 <하모니>(2009),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2013), '비밀'(2013), '빅맨'(2014)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장르에서 연기활동을 펼쳐왔으며, 최근 KBS '연예가중계'의 진행을 맡는 등 연예계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신현준과 이다희는 '연예가중계'에 이어 BiFan 개막식에서 또 한 번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영화제 개?폐막식 예매를 6월 30일 오후 2시에 오픈한다. 개·폐막식의 예매는 BiFan 공식 홈페이지(www.bifan.kr)에서 회원 가입 및 로그인 후에 가능하며, BiFan은 예매 오픈 당일에 온라인 예매 전용 페이지를 운영한다. 또한 외국인 관객들을 위한 영문 온라인 예매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개·폐막식 티켓은 현장 예매가 불가하며, 영화 티켓의 가격은 12,000원이다. 예매 관련 문의는 영화제 사무국 온라인팀 032-327-6313(내선 162, 163) 혹은 ticket@bifan.kr으로 하면 된다.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찾아갈, 한여름의 영화 축제 BiFan은 7월 16일부터 26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열린다.


2015.06.29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