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엄마' 캐릭터에 집중하면서 짜릿함을 느꼈다"

- 김혜수, 김고은 주연 '차이나타운' 언론시사회 열려

무로 여제 김혜수가 '엄마' 캐릭터를 맡아 파격 변신을 소감을 전했다.

김혜수는 지난 20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열린 <차이나타운> 언론시사회에서 "영화 출연을 결정하기 전에 굉장히 마음이 힘들었지만, 결정 후에는 굉장히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차이나타운>은 태어나자마자 지하철 보관함 10호에 버려졌던 '일영'(김고은)이, 차이나타운의 실질적 지배자이자 '엄마'라 불리는 보스(김혜수)에 의해 범죄조직의 일원으로 성장하며 만나게 되는 세상을 그린다.

'엄마' 캐릭터를 맡아 파격 변신에 나선 김혜수는 "출연을 결정하기 전에는 '엄마'라는 캐릭터의 강렬함은 체감했지만 막연하고 추상적이었다. 배우 입장에서 도전의 욕망이 생김과 동시에 거의 정비례 수준으로 두려움이 있었다"면서 "'과연 내가 이 연기를 해낼 수 있을까'하는 마음이 들었고 스스로를 믿지 못했다. 그러나 여배우로서 어떻게 보여질까 하는 것을 단 한번도 우려하지 않아도 되는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굉장한 행운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오롯이 "엄마" 캐릭터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그 자체만으로도 짜릿했다. 특히 영화 촬영 전에 두, 세 시간 가량 맨 얼굴에 분장을 할 때 이상한 흥분감이 밀려왔다"면서 "매캐한 냄새가 나는 세트장에 첫 발을 디딜 때마다 온몸으로 전율이 느껴졌다. 현장에서는 그런 것들을 꽉 눌러가면서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이번 촬영으로 특별한 경험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뷔작 <은교>에 이어 <몬스터>, 하반기 개봉을 앞둔 <협녀: 칼의 기억>까지 동년배 여배우 누구와도 차별되는 강렬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충무로의 새로운 카리스마 김고은은 "캐릭터의 중심을 잡기 위해 시나리오를 열심히 보고, 감독님과 사전에 많은 이야기들을 나눴다"며 "힘들기보다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 첫 장편 데뷔를 치른 한준희 감독은 "생존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그것에서 착안한 이미지가 코인로커에 버려진 아이와 국적과 전사를 알 수 없는 이민자 여자였다. 동시에 모계 사회 속에서 승계와 대물림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보통 한국사회는 남자 중심이지만 여성들이 더 강력하고 영화적으로 멋있다고 생각했다"며 영화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최근 제54회 칸 국제영화제 '비평가 주간' 부분에 초청되어 작품성을 입증한 <차이나타운>은 오는 4월 29일 개봉한다. [차이나타운]


2015.04.21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