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제3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5월 22일 개막

- 5월 22~28일까지 순천만정원 일원서 7일간에 걸쳐 다채로운 프로그램 진행

름에 열리던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가 올해는 앞당겨 5월 열린다.

영화제 사무국은 자연과 인간, 동물이 함께 공존하는 '제3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가 오는 5월 22일부터 28일까지 순천만정원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20일 밝혔다.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생태도시 순천의 이미지 구축과 영화제의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반려동물 산업 중심지로의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다. 영화제 기간 동안 순천만정원은 아이들과 반려동물을 동반한 가족들이 야외상영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된다. 평소에 반려견을 동반한 정원 입장을 허가받지 못했던 시민들은 영화제 기간만큼은 반려견과 함께 정원에 들어와 마음껏 거닐 수 있다.

올해 영화제 순천만정원, 조례호수공원 야외 상영관을 비롯한 8개관에서 국내외 신작 영화,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등 50여 편이 상영될 계획이다.

또, 영화제 전용 힐링열차·버스 운행, 세계 도그쇼 및 동물 운동회 개최, 반려동물 산업의 다국적 기업 참여 등 전국 최대 규모의 반려동물 산업박람회 개최, 전국 국립대학 수의학과 대축전 컨퍼런스 등을 개최한다.

영화제 측은 "올해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자연과 사람, 동물이 함께하는 전국 최고의 축제가 될 것"이라며 "반려동물 산업, 관광 산업 등과 연계시켜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자연과 어우러진 생태도시를 홍보하는 계기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화제 개막에 앞서 5월 15일부터 17일까지 사전행사로 찾아가는 영화관으로 조례호수공원 일대에서 무료 야외 영화 상영이 열린다.


2015.03.20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