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확정

- 118편 공모작 중 10편 선정, 10편 중 9편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

16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공식 경쟁부문인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0편이 확정됐다고 영화제 사무국은 12일 밝혔다.

전주국제영화제 주력 프로그램 중 하나인 '한국경쟁'은 상영시간 40분 이상의 중편 혹은 장편영화를 대상으로 한국 독립영화의 가능성과 저력을 보여주는 최신작을 선정한다.

총 118편의 공모작 중 최종 선정된 '한국경쟁' 작품은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안국진), <아일랜드 : 時間의 섬>(박진성), <소년>(김현승), <울보>(이진우), <코인라커>(김태경), <춘희막이>(박혁지), <눈이라도 내렸으면>(장희철), <짐작보다 따뜻하게>(이상민), <그저 그런 여배우와 단신 대머리남의 연애>(박영임, 김정민우), <고백할 수 없는>(최인규)으로 총 10편이다.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의 면면을 보면, 2014년부터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주력하고 있는 월드 프리미어 작품이 대거 선정된 것이 눈에 띈다. 10편의 작품 중 아시안 프리미어로 상영되는 <춘희막이>를 제외한 9편이 전 세계 최초 상영인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다.

유형별 분포로는 극영화가 9편으로 강세를 보였으며, 다큐멘터리는 1편이 선정됐다. 단국대 영화컨텐츠 전문대학원, 한국영화아카데미 등에서 출품한 세 작품을 제외한 7편이 독립영화 배급사의 작품이다.

전주국제영화제 김영진 수석 프로그래머는 "새로운 감독들의 작품, 형식면에서 독자적 개성이 있는 작품, 극장 개봉 가능성이 높은 작품들을 선정했다"고 선정의 변을 밝혔다. 덧붙여 김 수석 프로그래머는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소개된 영화들이 최대한 극장에서 대중과 만날 수 있으면 하는 기대"를 피력했다.

이번에 발표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들은 4월 30일부터 5월 9일까지 10일 동안 열리는 제16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대상,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 CGV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을 두고 경합하게 된다.


2015.03.12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