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의 시대' 신하균 "처음 해본 사극 액션, 힘들었다"

- 신하균·장혁·강하늘 주연 '순수의 시대' 언론시사회 열려

우 신하균이 영화 <순수의 시대>를 통해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신하균은 24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순수의 시대> 언론시사회에서 "3개월 정도 준비를 했다. 안 해봤던 것들이라 말도 처음 타고 검술도 처음 했었고 처음이라 굉장히 힘들었죠. 평소에 운동을 많이 하는 편도 아니라서 힘들었다"고 말했다.

신하균은 이번 영화에서 기존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강렬한 캐릭터로 성큼 관객들에게 다가선다. 신하균은 필모그래피 사상 최초의 사극에서 장군 김민재를 통해 전군을 발 아래 거느린 장수의 카리스마와 영화의 큰 축인 멜로 라인을 끌고 가는 연인의 모습까지 두 가지 상반된 모습을 연기했다.

신하균은 이번 역할을 연기하면서 "가장 놓치지 않으려 힘쓴 부분은 감정이었다"면서 "사랑의 감정이 어떻게 표현 될까. 많이 표현하는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서서히 젖어가듯이 영화가 끝날 때쯤의 민재의 답답하고 안쓰러운 상황에 사랑의 감정이 관객들에게 촉촉하게 젖길 바랐다"고 밝혔다.

한편, 이방원 역을 연기한 장혁은 "이미 알고 있는 이방원이라든지 광해나 아니면 연산군 등 굉장히 널리 알려져 있는 고정 이미지가 있는 왕들이 있는데요. 널리 알려진 부분들에 대한 것들은 관객들이 생각하는 이미지가 있고, 그 시대의 행위들이 있었을 것이고 그런 부분을 가져가면서 이방원이라고 하면 야망적이고 이성적일 거라고 생각을 했었다. 또 한편으로 그걸 감성적인 느낌으로 풀어보면 어떨까 해서 그런 측면을 영화에 담아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안상훈 감독은 영화에 대해 "'순수의 시대'라는 제목으로 보여주고 하고 싶은 얘기는 그 시대와 그 안에서 극적으로 기록에서 사라진 인물들, 그러니까 기록에 남겨진 영웅이나 천재나 이런 중심의 스토리가 아니라 기록에서 사라졌을 수 있는 개인들의 이야기를 한번 담아 보는 게 목표였다"고 밝혔다.

영화 <순수의 시대>는 왕좌의 주인을 둘러싸고 또 한번 붉은 피가 흘렀던 '왕자의 난'의 이면을 영화적 상상력을 보태 그려낸 작품으로, 전쟁이 난무하고 차기 왕좌를 둘러싼 모략이 끊이지 않던 조선 초기, 비극적인 운명 속에서 싹튼 가장 순수한 욕망을 다룬다. 오는 3월 5일 개봉한다. [순수의 시대]


2015.02.25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