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차태현·주지훈·마동석, <신과 함께> 캐스팅

- 한국영화 최초 총 2부작으로 제작... 2016년 4월 크랭크 인

우 하정우와 차태현, 주지훈, 마동석이 새 영화 <신과 함께>에 캐스팅 돼 호흡을 맞춘다고 투자·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가 28일 밝혔다.

<신과 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국가대표><미녀는 괴로워> 등을 연출한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제작 준비단계부터 원작 팬들은 물론 영화 관계자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작품이다.

영화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에 개입하면 안 되는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하정우가 저승차사의 리더이자 인간에 대한 애정으로 고민하는 '강림' 역을, 차태현이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아 저승에서 재판을 받아야 하는 인간 '자홍' 역을 맡는다.

그리고 또 다른 저승차사이자 냉철한 캐틱터가 돋보이는 '해원맥'은 주지훈이, 이승에서 인간과 함께 더불어 살며 그들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성주신' 역은 마동석이 맡았다.

2016년 4월 크랭크인을 목표로 제작 준비에 마지막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과 함께>는 한국영화 최초로 총 2부작으로 제작될 예정이며, 2017년부터 각각 순차적으로 개봉될 예정이다.


2015.12.28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