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김희애와 멜로 연기를 할 수 있었던 건 행운"

- 김윤석·정우·한효주·김희애 주연 '쎄시봉' 제작보고회 열려

우 김윤석이 김희애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김윤석은 지난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쎄시봉>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40대에 들어 김희애와 멜로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는 건 그야말로 행운이다. 참여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며 상대배우인 김희애에 대한 강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쎄시봉>은 한국 음악계에 포크 열풍을 일으킨 조영남, 윤형주, 송창식, 이장희 등을 배출한 무교동 음악감상실 '쎄시봉'을 배경으로, 전설의 듀엣 '트윈폴리오'의 탄생 비화와 그들의 뮤즈를 둘러싼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담아낸 작품. <시라노; 연애조작단><광식이 동생 광태> 등 스크린의 로맨티스트 김현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김윤석, 정우, 김희애, 한효주, 진구, 강하늘, 조복래까지 높은 싱크로율의 환상적인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40대 오근태를 연기한 김윤석은 "20대 초반부터 연극을 시작했는데, 좀 더 일찍 멜로를 할 줄 알았는데 이제서야 '쎄시봉'을 통해 멜로연기를 하게 되었다"며 "40대의 멜로가 더 어마어마하게 뜨겁다는 것 알죠? 지금도 온 몸에 멜로의 기운이 흐른다"고 말했다.

김유석과 호흡을 맞춘 김희애는 "김윤석씨의 팬이다. 김윤석씨가 출연한 작품을 거의 다 봤다. '전우치'부터 '완득이', '타짜-신의 손', '화이', '해무'까지 보고 연기를 하려니까 좀 무섭더라. 하지만 함께 촬영을 해보니 동전의 양면처럼 끈적이지 않은 순수한 남자의 모습이 보이더라. 그래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또 김희애는 40대 민자영을 연기하면서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푹 빠져서 읽었고, 민자영을 연기하는 게 즐거웠다. 국민 첫사랑이라는 타이틀도 탐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대 오근태 역의 정우는 "김윤석 선배님과 한 작품에 출연한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었다.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지만 오히려 캐릭터의 본질에 충실하면서 오근태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고 전해 20년 세월을 넘나드는 김윤석과의 2인 1역 싱크로율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20대 민자영 역의 한효주는 "뮤즈 캐릭터로 모두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는 건 개인적으로도 행복한 경험이었다"고 영화 촬영 과정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메가폰을 잡은 김현석 감독은 "어린 시절 '쎄시봉'의 음악을 들으면서 자랐고 그 정서가 내 작품들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지난 2010년 '쎄시봉' 열풍이 불었을 때, 음악을 통해 여전히 젊음을 유지하며 살아가는 선생님들을 보며 시나리오에 대한 영감을 얻었다"며 영화의 배경을 '쎄시봉'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영화 <쎄시봉>은 오는 2월 개봉예정이다. [쎄시봉]


2015.01.07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